HOME > 여행가이드 > 주변관광지  
 
 
 

 

마이산의 남쪽에서 서쪽으로 약 10km를 달리면 성수면 양화마을 대두산 기슭에 풍혈냉천(風穴冷泉)이 있다. 예전에는 한여름에도 얼음이 얼어있었다는 풍혈은 지금은 다만 바위틈사이로 섭씨4도의 찬바람이 스며나와 20여평의 동굴안을 섭씨4도 정도로 유지해 주고 있다. 일제 강점기에는 한천 공장과 잠종 보관소로도 이용 되었는데, 지금은 마을 주민들의 여름철 김치저장에 이용되고 있다.자연이 만든 냉장고인셈이다. 풍혈옆에있는 냉천은 석간수(石間水)로써 사시사철 변함없이 섭씨 3도의 찬물이 솟아난다.
한 여름철에도 손발을 씻는것 조차 견디기 힘들 정도다. 피부병, 위장병 등에 특효가 있다하여 많은 사람들이 피서를 겸해서 찾아오는 곳이다.냉천의 물은 '한국의 명수'로 꼽힐 정도로 물 맛이 좋은데, 특히, 명의 '허준'선생의 약 짓던 물 이라고 알려져 있어 찾는 이들이 더욱 많아진 명소이다.
신비한 온천 발굴과 함께 이 풍혈과 냉천이 발견 된 것은 1780년경으로 당시에는 자연적인 지질의 변화로 한쪽에는 사람 체온보다 높은 온천이 두군데 솟아나고 다른 한 쪽에는 찬바람이 나오는 구멍 두개와 삼복(三伏)에 찬물이 치솟는 냉천이 두 군데 있었다 한다. 전해오는 이야기에의하면 이 온천은 성분이 특이하여 피부병에 특효가 있어 많은 환자들이 이 곳을 찾았다 한다.
어느날 힘센 장사가 큰 바위덩이로 메워 버렸다 하는데, 그 후 온천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고, 현재 23만평의 성수온천관광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앞으로 더욱 많은 사람들이 찾는 관광명소로 부각될 전망이다.

위 치 : 성수면 좌포리 양화마을